Pen or Keyboard?

쉽지 않은 질문

만약 당신 앞에 펜과 키보드가 주어지고 글을 쓰기위해 어느 하나를 골라야 된다고 한다면 당신은 무엇을 고르겠는가? 둘 중 하나를 쉽게 고를수 있겠는가? 그렇다면 참 마음이 편하겠지만 난 한참을 고민 할 것 같다. 키보드는 키보드만의 매력이 있고 펜은 펜대로 뿌리칠수 없는 매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아마 나와 비슷한 나이의 친구들은 다른 세대들 보다는 좀 더 어렵게 결정을 내리지 않을까 싶다.

하이브리드 세대

내 나이 또래는 분명 한번쯤은 ’요즘 초등학생들은 어릴때 부터 키보드에 길들여져 글씨가 엉망이다’ 라는 뉴스를 들으며 통탄을 하며 아날로그 감성이 이 세상에서 점점 사라져가는것에 대한 아쉬움을 가득 내비친 적이 있을것이다. 그러면서도 독수리 타법으로 열심히 키보드를 치는 우리 아버지세대를 보며 키보드를 제대로 다룰줄 모르는 우리 부모님 세대를 한심하게 여긴적이 있을것이다. 국민학교 1학년때 쓰기책 숙제를 하면서 한 획 한 획 명조체 글씨를 직접 연필로 그렸던 세대이기도 하고 중학교때 세이클럽과 스카이러브 같은 채팅 사이트에서 현란한 타이핑 솜씨를 위해 손가락 10개를 키보드 위에 올려놓고 진지하게 연습을 했던 세대이기도 하다.

필기감은 매우 중요해

수업의 대부분은 선생님이 마구 쏟아내는 말들을 책 위에 빼곡히 받아적고 책 위에 밑줄을 낙서처럼 여기저기 치는것과, OHP에 있는 내용을 정신없이 받아적는 단조로운 일들의 반복이었다. 이러한 단조로움속에서 즐거움을 선사하는것은 펜과 나와의 일체감, 그리고 그로인해 만들어지는 훌륭한 필기 결과물이었다. 펜은 모름지기 그 두께가 너무 두꺼워서도 안되며, 너무 저항감 없이 쉽게 써져서도 아니된다. 너무 가는 펜은 내 필체를 빈약하게 보이게 할 수도 있고 너무 두꺼운 펜은 내 글씨를 뭉툭하게 보이게 할 수도 있다. 좋은 펜은 내가 원하는 때에 획을 끊을 수 있는 적당한 저항이 있어야 한다. 미끄러지듯 써지는 펜은 내가 원하는 대로 움직여주지 않기 때문에 좋은 펜이 될 수 없다. 이런 조건들이 다 맞춰지면 수업이 끝나고 내 교과서를 펼쳤을때 정말 만족스러운 필기물이 나왔다. 좋은 펜으로 쓰여진 훌륭한 필기노트는 내 자존심이자 수업시간에 얻을수 있는 유일한 성취감이었다.

손끝으로 느끼는 쾌감

유치원에 들어가기 전부터 모뎀으로 하이텔을 접속하면서 (프로그램 ‘이야기’를 기억하시나요?) 시작했던 나와 컴퓨터와의 인연속에는 수많은 키보드가 있었지만 딱히 어느 하나 키보드에서 타이핑 하는것이 즐겁다고 느끼게 해 주는것이 없었다.

하지만 대학교 1학년때 우연히 도서관 깊은 구석에 있던 낡은 컴퓨터에서 이메일을 보내다가 타이핑을 하는것에 쾌감을 느끼기 시작했다. 무언가에 홀린듯이 그 키보드를 사용하기 위해서 일부러 이메일을 보낼 상대를 찾게 되었다. 그리고 일부러 그 컴퓨터를 찾아가서 리서치 숙제를 하고, 노트를 타이핑 하기 시작했다. 그 키보드는 기계식 키보드중에서 레전드로 불리우는 IBM 모델M-1391401이다. 아쉽게도 학교에서 오래된 컴퓨터들을 교체해 나가면서 그 키보드는 사라졌다. 미리 좀 훔쳐놓을걸. 궁금한 분은 이 기사를 참고해 보시길. 블로터 기사: 키보드 하나에 38만원? 명품 키보드, 그 치명적인 매력

객관적으로 좋은 키보드가 존재하는것은 아니지만 보통 손가락으로 눌렀을때의 무게감, 키를 눌렀을때 키가 움직이는 거리, 그리고 키를 눌렀을때 나는 소리로 자신이 좋아하는 키보드를 판단하게 된다. 키보드를 눌렀을때 너무 가볍게 눌러져서는 안되며, 또 손가락이 금방 지칠정도로 무거워서도 아니된다. 키가 눌릴때에는 일정거리 이상은 눌려야 치는 맛이 살아나며, 소리도 경쾌하면 참 좋다.

Filco Majestouch 갈축 키보드 이후로는 키보드를 살 일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최근에 Matias Tactile Pro 키보드를 지르고야 말았다. 비슷한걸 고르라면 Cherry 청축을 꼽을수 있겠는데, Cherry 청축 보다 좀 더 무거운 키감도 마음에 들고, 키를 쳤을때 꺼지는 높이도 마음에 들고, Cherry 청축보다도 찰지면서 경쾌한 소리도 상당히 마음에 든다. 보통 광고에서 키보드 소리로 많이 사용하는 그 소리다. 똑같이 글을 쓰더라도 좋은 키보드에서 타이핑을 하고 있을땐 왠지 기분이 더 좋다.

펜으로 초안을 작성하고, 키보드로 마무리

습관은 참으로 무섭다고 느끼는게, 펜으로 쓰면 생각이 더 잘 떠오른다. 그래서 보통 무언가를 생각할때는 펜으로 노트를 작성한다. 그리고 나서 그 아이디어를 토대로 컴퓨터에서 정리를 하게 된다. 생각을 여기에 붙여보고 저기에 붙여보는데는 컴퓨터만큼 편한곳도 없다. 그래서 나에게는 펜도 참으로 중요하고, 키보드도 참으로 중요하다. 이러니 펜이 좋으냐 키보드가 좋으냐 나에게 물어오게 되면 난 참으로 난감하지 않을수가 없다. 마치 아이유가 좋으냐 박보영이 좋으냐 꼭 하나 고르라는 질문처럼. 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