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nasonic GX85

좋은 사진을 찍어보고 싶다는 생각은 항상 있었다. 사진속에 항상 누군가를 담고 싶었지만, 사람들이 담기기를 꺼려했다.이젠 바로 내 옆에 자신을 사진속에 담아주길 바라는 사람이 생겼다.
그녀와 함께 찰나의 시선속에 들어가 영원히 함께 남기위해 다시 한번 카메라를 샀다.

의심을 눈초리를 받고 태어난 마이크로포서드 시스템. 많은 사람들의 눈초리를 이겨내고 오히려 그 눈초리를 새로운 흐름으로 바꾸어 내며 멋진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존재하고 있다.

작은 고성능 카메라의 등장. DSLR도 아닌, 콤팩트 카메라도 아닌 이 녀셕은 누군가에겐 너무나 어정쩡하게, 나에게는 너무나 아름답게 모호했다.

얼마나 수많은 우리의 모습들이 앞으로 이 카메라의 렌즈를 스쳐 지나갈까.